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하나님, 듣고 계시죠?(구작가의 솔직 담백 배우자 기도 이야기)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수많은 사랑을 받는 구작가의 리얼 결혼 스토리!

저자 : 구작가(구경선)  | 두란노 | 2020-09-23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할인)
적립금 7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1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3,500

도서정보

ISBN 9788953138551
쪽수 276
크기 130*195

이 책이 속한 분야




하나님! 이 사람이 하나님이 보내주신 배우자인가요?
아니면 혹시 이 사람인가요?


하나님! 이러다 결혼 못하겠어요!


사랑스런 베니 그림의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수많은 사랑을 받는
구작가의 리얼 결혼 스토리!


귀가 큰 토끼 베니를 그리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구작가의 첫 묵상 에세이이자 기도 응답의 간증 글이다. 눈에 이상을 느꼈을 때부터 ‘결혼은 나와 먼 나라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저자는 어느 날 예배를 드리기 위해 말씀을 적어줄 사람을 찾다가 평생 함께 예배를 드릴 배우자가 필요함을 절실히 느꼈다.
이 책은 저자가 배우자 기도를 시작하며 겪었던 감정과 생각들을 그려냈다. 구작가 특유의 솔직함과 꾸밈없는 모습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간절한 기도가 깊어질수록 커져가는 좌절감은 그녀를 둘러쌌지만, 그 또한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드러내며 하나님이 하시는 말씀을 제대로 들으려고 노력했다. 그런 그녀를 하나님은 상황으로 사람으로 친밀하게 만나 주셨다.


결혼에 대한 가치관들이 많이 달라진 요즘, 이 책은 많은 싱글 크리스천들에게 결혼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 ‘결혼은 꼭 해야 하나?’ ‘결혼하면 행복할 수 있을까?’ ‘나같은 사람도 결혼할 수 있을까?’ ‘하나님은 나의 기도를 듣고 계실까?’ 등 여러 가지 부정적인 생각으로 의심하고 좌절하는 이들에게 “나도 그랬어. 하지만 하나님은 다 듣고 계셔”하며 위로해 준다.


책 속으로


<14-15쪽 중에서>
서른한 살의 어느 날, 여름이 끝나 가고 가을이 반가웠던 9월. 병원에서 엄마의 떨리는 입술을 보았던 날. 의사 선생님은 심각한 얼굴로 이야기했어요. 망막색소변성증, 더 정확히는 어셔신드롬.
‘그래, 나는 결혼을 못 할 거야.’
장애가 두 가지나 있는 여자를 누가 좋아할까요? 나 같아도 엄두가 안 날 거예요. 귀가 안 들리는데 눈도 안 보이는 아내를 둔 남편의 마음은 과연 어떨까요? 출근해서 일하면서도 자꾸 신경이 쓰일 거예요. 마음이 불편할 거예요. 치열한 회사에서 정신없이 일하고 집에 가서 푹 쉬고 싶을 텐데, 집에서도 아내를 돌봐 줘야 한다니! 정말 깊은 사랑이 아니고서는 자신이 없을 것 같아요.
그렇게 나는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면서 아주 단단히 단정을 지어 버렸어요. ‘결혼’이라는 건 나에게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라고….


<18-20쪽 중에서>
‘나는 지금, 이 예배를 드리고 있는 순간이 최고로 행복해.’
오롯이 그 순간을 만끽하다가 불현듯 한 가지 의문이 강하게 스쳐 갔어요.
‘어라?’
지금 많은 사람이 나를 위해 중보기도를 해 주고 있지만, 아주 만약에… 하나님의 뜻이 ‘내 눈이 안 보이게 되는 것’이라면 그때는 어떻게 예배를 드리지?

갑자기 당연하게 드리던 예배가 너무나 소중하게 느껴졌어요.
당연한 게 아니었어요. 아주 소중하고 귀한 거였어요.
예배가 간절해졌어요.


<44-45쪽 중에서>
무더운 여름이 떠나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칠 때쯤, 시원한 작업실에서 컴퓨터를 두들기다가 갑자기 강한 느낌이 왔어요.
‘배우자 기도!’
뭐지? 온몸에 짜릿하게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았어요. 나는 하나님께 물어봤어요.
“하나님, 이제부터 배우자 기도를 제대로 해 보라는 것이죠?”
영문을 모르겠지만, 괜히 받은 느낌이 아니겠거니 생각하고 제대로 기도를 해 보자고 마음을 굳게 먹었어요.
그때가 2015년 9월이 시작되는 즈음이었어요.


<77쪽 중에서>
가을이 빨갛게 노랗게 물들어 가고 잎사귀는 하나 둘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나무들이 옷을 벗기 시작했어요. 하얀 눈도 내렸어요.
어떤 사람을 알게 됐어요. 그 사람은 유머감각이 뛰어나고 똑똑한 사람이었어요.
“하나님, 혹시 이 사람인가요?”
하지만 하나님은 안 된다고 하셨어요.
결국 즐겁게 상상했던 내 시나리오는 이루어지지 않았어요. 송구영신예배의 아름다운 고백 장면은 어디에도 없었어요.


<128-129쪽 중에서>
방콕을 벗어나서 치앙마이로 왔어요. 방콕과 달리 치앙마이는 아주 조용했어요.
가만히 누워서 영화 한 편을 봤어요. <앙리앙리>라는 영화였어요.
앙리는 고아원에서 자랐어요. 아이들이 하나 둘 입양되어 나가는 동안 앙리는 혼자서 어른이 되었어요. 어른이 되어 고아원을 나온 앙리는 조명가게에 취직해 사람들에게 빛을 가져다주는 일을 해요.
영화를 보고 나는 펑펑 울고 말았어요.
내 모습이 마치 사람들 속에서 외로운 앙리와 같다는 생각에 한참을 울었어요.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그리고 하나님께 기도했어요.

“하나님, 동물도 제 짝이 있는데 저만 혼자인 것 같아요. 속상해요. 진짜 모르겠어요. 스스로도 이렇게 답답한데, 하나님은 오죽하시겠어요?”


<154-155쪽 중에서>
상상을 해 봤어요. 하나님과 나는 같은 집에 있고, 하나님은 방 안에서 뭔가를 하고 계세요. 문득 궁금해진 나는 하나님이 계신 방으로 가요. 방해가 될까 봐 얼굴만 살짝 내밀고 수줍게 물어봐요.
빼꼼.
“하나님, 뭐 해요?”
우리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자주 물어요.
“뭐 해?”
생각해 보니 지금껏 하나님께 ‘뭐 하세요?’라고 물어본 적이 없었어요. 하나님이 지금 이 순간 뭐 하고 계신지 궁금했던 적이 없었어요. 항상 도움이 필요하거나 속상한 일이 있으면 하나님을 찾았어요. 아무 일도 없는데 하나님을 찾아 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문득 궁금해졌어요. 그래서 또 한번 물어봐요.

“하나님, 뭐 해요?”


Prologue 나는 아주 희귀한 보석인 걸지도 몰라요


1장_하나님한테 화가 났어요
나는 결혼을 못 할 거야 | 나도 결혼할 수 있겠는데? | 눈이 완전히 안 보이게 되면 어떻게 예배를 드리지? | 배우자가 필요하구나 | 배우자는 그래도 좀 잘생겼으면 좋겠어요 | 괜찮아요, 하나님! | 이 사람도 아니란다 | 언젠가 그런 날이 오겠죠? | 배우자 기도를 해! | 하나님, 저는 다 계획이 있어요 | 내일 배우자를 만나는 건가요? | 아니야! | 하나님이 괜히 시킨 게 아니구나 | 하나님, 기간 연장해 드릴게요 | 쳇! | 저녁 금식기도를 하자! 100일로 하자! | 역시 하나님은 더 좋은 걸 아시는 분이었어요 | 하나님은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데 | 내 시나리오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어요 | 엉엉 | 하나님은 내가 믿고 기다리기를 바라셨대요 | 소개팅을 할… 뻔 했어요 | 하나님, 너무하세요


2장_ 긴 겨울을 보내고 있을 뿐이야
그래, 방콕에 가자 | 엄마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었어요 | 악몽을 꿨어요 | 나는 무엇을 원하는 걸까요? | 나는 매우 지쳤어 | 그냥 그 자리에 계속 있어 주는 것 | 하나님과 나만 서로를 알아볼 수 있는 곳 | 영화를 보다가 펑펑 울고 말았어요 | 당신은 정말 예뻐요 | 내 앞 빈 의자, 그곳에 | 여행을 때려치웠어요 | 내 마음은 차갑고 어두운 겨울이었어요 | 네 잘못이 아니다 | 그것도 기도예요


3장_하나님, 뭐하세요?
하나님이 나를 업고 지금까지 오셨어요 | 겨울이 바뀌기 시작했어요 | 하나님, 뭐 해요? |하나님은 ‘앗! 나의 실수’ 하는 분이 아니에요 | 경선 씨, 왜 공허해요? | 예뻐 164 | 기다림의 시간을 주실 때가 있어요 | 그때도 하나님은 나를 보고 계셨어요 | 이제야 조각 몇 개가 연결됐어요 | 결혼은 1년짜리가 아니니까요


4장_자라는 중이에요
하나님이 아직 남자를 안 주셨어 | 멍하게 예배를 드리고 싶지 않아요 | 수영을 하면서도 하나님을 만나요 | 이제 아프고 싶지 않아요 | 하나님은 주고 싶으신 거예요 | 어때요? 사랑스럽지 않나요? | 제가 왜 예뻐요? | 배우자가 존재하기는 하나요? | 봄이 점점 진하게 다가왔어요 | 지쳤고, 지쳤어요 | 생일날 나는 죽었어요


5장_희귀한 보석의 가치를 알아보는 사람이 나타났어요
다 때려치울래요 | 한 남자를 만났어요 | 나를 찾아 봐 | 드디어 만났어요 | 나는 청각장애가 있어, 시각장애도… | 그건 누나 잘못이 아니야 | 남자친구는 흔들리지 않았어요 | 앞으로 구경선을 사랑하기로 결심했어


Epilogue 나는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여자가 되었어요
하나님은 사소한 것 하나까지 놓치지 않으세요 | 하나님은 내가 잊고 있었던 일까지 기억하세요 | 이 사람은 하나님이 보내 주신 내 배우자가 맞구나 | 내가 다 준비해 놨으니 걱정 마 267 |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신부가 되었어요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구작가(구경선) 소개

들리지 않는 자신을 대신해 좋은 소리를 많이 들으라고 귀가 큰 토끼 베니를 그리고 있는 구작가. 그녀는 베니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지만 늘 함께하며 말씀을 적어 줄 사람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함께 예배할 수 있는 배우자를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며 짝이 나타나길 간절히 바랐지만 결혼에 대한 바람이 크고 기도가 깊어질수록 좌절감 또한 더욱 커져 갔다.
“하나님, 듣고 계세요? 저 결혼하고 싶어요!”
기다림에 지쳐 모든 걸 내려놓고 지내던 어느 평범한 날, 하나님의 응답은 동화처럼 찾아왔다.
저자는 ‘결혼은 꼭 해야 하나?’ ‘결혼하면 행복할 수 있을까?’ ‘나같은 사람도 결혼할 수 있을까?’ ‘하나님은 나의 기도를 듣고 계실까?’ 등 여러 가지 부정적인 생각으로 의심하고 좌절하는 이들에게 “나도 그랬어. 하지만 하나님은 다 듣고 계셔”라며 따뜻한 글과 그림으로 위로한다.
저서로는 《그래도 괜찮은 하루》, 《엄마, 오늘도 사랑해》, 《거기에 가면 좋은 일이 생길 거예요》(이상 위즈덤하우스), 《베니의 컬러링 일기》(예담)가 있다.


구작가(구경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